우린 지지층 같아 문 찾아가서 이재명…

“취임 후 첫 지시사항으로 당 대표 산하의 민생경제 위기, 민주주의 위기 대책기구 설치를 지시했습니다.”

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가 29일 취임 일성으로 ‘민생’을 앞세웠다.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‘이재명호’의 노선을 ‘실용적 민생개혁’이라고 거듭 강조했다. 그는 “민생 앞에 여야와 정쟁이 있을 수 있겠느냐”며 전날 수락연설에 이어 또 한 번 윤석열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요청하기도 했다.

전당대회 과정에서 갈등을 빚은 ‘친문(친문재인) 감싸기’ 통합 행보도 이어갔다. 전날 밤 최고위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첫 마디로 “우리는 모두 친문”이라고 언급했다던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를 찾아 “문 전 대통령과 저를 지지하는 그룹이 같다”고 했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